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KIST 과학기술연구원

미투데이 보내기
twitter 보내기
Facebook 보내기
나노코리아 2016 섬네일 이미지
나노코리아 2016 보기
행사명 나노코리아 2016
개최 기간 2016-07-13 ~ 2016-07-15
개최 장소 일산 킨텍스
파일첨부 전시1.JPG  
소 개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나노코리아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나노기술산업을 조망하는 국제행사
관련링크 http://www.nanokorea.or.kr/

올해 전시는 14개국, 340여개 기업 537부스로 9,000여명중 KIST 부스는 436명의 관계자가 행사장을 다녀갔습니다.

 

이번 행사는 선박엔진후단 질소산화물 저감 촉매 시스템 외 14개 전시기술을 선보였으며, VIP방문 시 전시기술을 아래와 같이 설명 하였습니다.

 

최근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숙주역할을 하는 질소산화물을 처리하는 촉매개발에 관한 건입니다.

폭스바겐 사태에서 알 수 있듯이 디젤엔진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의 처리는 매우 어려운 난제입니다. 2016년 부터 선박엔진에서 배출되는 배연가스에 대한 규제를 국제해사기구(IMO)에서 결정함으로써 촉매기술이 선박엔진 수주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되었습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는 선박엔진 환경에 맞는 저온 및 황이 다량 존재하는 환경에서도 질소산화물을 효율적인 방법으로 처리할수 있는촉매를 개발하였습니다. 기존의 탈질촉매는 300-400영역에서 작동했으나 선박의 경우 엔진후단 터보챠져를 지난 배기가스의 온도는 220이하로 떨어지고 배연가스에 포함된 황에 의하여 촉매가 피독되는 문제가 있어 신개념의 촉매개발이 필요하였습니다.

KIST 하헌필 박사팀은 양자화학 계산기법을 사용하여 세리움, 안티몬 등을 조촉매로 하는 나노촉매를 설계하고 대량합성기술을 개발하여 두산엔진에 (선급 기술료 18+ running royalty) 조건으로 기술이전을 하였습니다.

두산엔진은 선박 후단의 LP_SCR촉매에 적용하여 201510월 세계최초로 official shop test를 성공하였고

SCR촉매를 탑재한 약 10기의 엔진수주에 성공하였습니다. 이 촉매는 저온에서의 우수한 성능 내황피독성 가격 경쟁력 등의 탁월한 장점을 바탕으로 2019년 약 9000억으로 추정되는 선박 SCR촉매시장을 선도해 나갈 뿐만 아니라, 미래형 자동차 및 발전소 국내외 미세먼지 발생원을 처리하는 탈질촉매로 주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2016 나노코리아 국무총리상

- 최원국 책임연구원은 세계최초로 그래핀 양자점 발광 다이오드를 개발했다. 관련 논문이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에 게재됐다. 세계최초비대칭 연성회로 기판 등 기술7건을 이전했다. 흑린 반도체 비휘발성 CMOS 메모리 등 논문 246편을 발표했음.

- 이광렬 책임연구원은 다이아몬드상카본박막, 탄소나노튜브 등 탄소계 나노박막 합성.응용기술을 연구했다. 아이아몬드 헤드드럼 기술 등 4건을 이전했다.

 

 

'2016 나노코리아 조직위원장상

- 황윤정 연구원은 고성능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전환용 나노 구조촉매,일차원 나노구조기반 태양광 물분해 광전극 등을 개발했다.

 

목록
자료관리 담당
연구기획·분석팀 김태은
연락처
02-958-6057
e-mail
call6057@kist.re.kr 이메일
페이지 만족도 조사

*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